저에게는 길고 길었던
    6주간의 여정이 끝났습니다.
    피지크 대회를 하려고 했다가,
    그 높은 벽에 좌절해서 포기했다가,

     

    다시 인생에서 한 번인데 하며 도전했던,
    그 얘기를 짧게 해보려고 합니다.
    *
    개인적인 의견/감상 주의*

     

    ? 도전을 망설였을까요?
    제가 지원한 종목은 피지크입니다.
    종목에 관한 얘기는 다음 포스팅에서
    한 번 더 하기로하고,

     

     

    대회를 준비하면서 많은 분들이
    다이어트를 하게 됩니다.
    체지방을 줄여야 근육결도 잘 보이고,
    몸의 라인도 살아보이는
    이른바 컨디셔닝이 잘 된 몸을 위해서 입니다.

     

    컨디셔닝은 한 마디로 몸이 대회를 위해
    얼마만큼 컨디션이 잘 갖춰져 있는 가입니다.
    높은 근육량을 기반으로 체지방조절, 수분조절,
    염분조절 등을 통해 좋은 컨디션의 대회 용 몸
    준비하는 것
    입니다.

     

    모든 피트니스 대회가 그렇듯 체지방율을
    5%-6%
    까지 낮춥니다.
    저는 약 11%에서 시작했기 때문에,
    그렇게 많은 량의 지방을 뺄 필요는 없었습니다.

    그런데 왜 망설였을까요?

     

     

    저는 체지방률 약 11%에서 시작했었고,
    최종 3.5%
    로 도전했습니다.

    11.3%에서 3.8%까지 감량, 약 6주

    바로 저는 인생에서 처음 다이어트를
    하게 되었기 때문에, 5-6%가 아닌,
    3%-4%
    까지 감량해야 몸의 라인이
    잡힌다고 합니다.

     

    , 그러려면 유산소를 매일 30-40
    해야 한다고하니, 그 말을 듣고
    얼마나 당황했던지….

     

    그래서 아안되겠다…. 생각을 하고
    출전을 안하고 그냥 다이어트만 하려고 했으나!
    사람의 마음이 참 간사하여
    이왕 다이어트 할 거 대회를 나가기로
    해버렸습니다….

     

    대회 끝나고 행복한 사진1

     

    대회 끝나고 행복한 사진2

    다음 글에서는
    피트니스 대회의 종목에 대해
   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.

     

    포스팅이 유용하셨다면
    아래 하트를 눌러주세요
   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습니다.

    공감은 포스팅에 큰 힘이 됩니다.


    Posted by EE June_Kim